포뮬러E의 새 시즌은 2016년 10월 9일 홍콩에서 열린다. 이번 시즌부터 바뀌는 점은 참가팀이 회생 제동 브레이크와 모터, 인버터 그리고 기어박스를 바꿀수 있다. 기존에는 회생제동은 윌리엄스제, 모터는 멕라랜, 기어박스는 휴랜드제를 사용했다. 



차체와 베터리는 여전히 달라라와 윌리엄스제로 고정된다. 그 다음시즌인 2018년에는 더 완화된 규정이 적용 될 것으로 보인다. 



FIA에서 공개한 도닝턴 파크에서 열린 테스트 영상을 보면 기존에 참가팀인 DS-버진 레이싱이나 안드레티, 벤튜리, 르노 뿐만 아니라 실차 제조사와의 협업으로 이름을 바꾼 페러데이 퓨쳐 드레곤 레이싱, 아우디 모터스포츠 압트 샤플러등의 팀도 보이며, 새로 참가하는 워크스팀인 재규어, 넥스트EV도 눈에 띈다.

아우디, 포뮬러E의 차기시즌에 진출 할 것.


포뮬러E는 EV의 성장과 함께 갈수록 참가 업체가 늘어나고 있으며, 페러데이 퓨쳐나 넥스트EV같은 실차가 없는 신생 제조사도 이미지 재고를 위해 뛰어들고 있는 상황. 

페러데이 퓨쳐의 포뮬러E 디자인공개, 다음 시즌부터 참여



그리고 다음 시즌 부터는 포뮬러E 정식 레이스 시작전에 무인자동차 레이싱인 로보레이스도 진행된다. 

로보레이스 용 전기 자율주행 프로토타입: 데브봇


포뮬러E의 특징으로 조용한 사운드를 꼽을수 있다. 기존의 F1카의 경우 128db에 육박하는 소음을 내지만 포뮬러E의 경우 80db정도이며 대부분이 헬리컬 기어에서 나오는 소음이며 모터의 소음은 거의 없다 시피 히다. 이런 장점 덕분에 F1은 불가능한 시가지 레이스도 하고 있으며, 별도의 레이스 트랙없이도 도심 한가운데서 챔피언쉽을 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소음이 없는 점을 FIA가 십분 활용해 DJ가 음악을 튼다던지 하는 형태로 새롭게 발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