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사망사고가 터진 이후 테슬라의 운전 보조 시스템 파트너인 모빌아이가 테슬라와 결별을 했다. 모빌아이는 이스라엘 소재의 운전 보조시스템 전문 회사로 현재 포드, BMW와 함께 4세대 운전 보조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테슬라 오토파일럿 첫 사망사고 발생

테슬라 오토파일럿 사망사고에서 운전자가 DVD 플레이어로 영화를 본것으로 밝혀져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파트너 모빌아이가 사망사고에 대해 답변하다



거대 자동차 부품 제조사인 델파이는 모빌아이와 23일, 양사가 함께 무인운전 시스템 개발을 한다고 밝혔다. SAE 레벨 4/5의 운전 보조 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17년에 열리는 CES에서 시제품을 공개하고, 2019년에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 시연은 고속도로 주행뿐만 아니라 시내주행까지도 포함 된다. 



2019년은 상당히 이른 것으로, 포드나 BMW의 경우 모빌아이와 협력관계 임에도 레벨 4 단계 출시 계획을 2012년으로 잡고 있기 때문.


델파이와 모빌아이는 두 회사 모두 자동운전에 많은 연구인력과 비용을 투입하고 있는 회사 이기에 두 회사의 협력관계로 인해 레벨4 운전 보조 시스템이 예상보다 좀 더 빨리 시장에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