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달러 이하의 USB 마이크를 알아보다가 고심끝에 결정한 것이 레이저 세이렌이다. 최근들어 USB 마이크는 1인 방송 시대의 도래로 급격하게 시장이 커지고 있다. 대표적인 제조사는 예티를 만드는 블루와 오디오 테크니카, 그리고 로드(Rode) 등이 있다. 대부분의 제조사들이 기존에 마이크를 제조하고 있거나 아니면 음향기기 전문 제조사이지만 특이 하게도 레이저는 PC 주변기기와 완제품을 만드는 제조사이다. 



이러한 레이저가 USB 마이크 산업에 뛰어들었을때 반신반의 하는 사람들이 많았으나 무엇이든지 결과가 말해주듯, 레이저는 수준급 이상의 제품을 내놓았다. 바디가 풀 알루미늄으로 되어있으며, 스텐드도 알루미늄이다. 본채에는 다이아몬드 커팅까지 들어가 있으며 세심한 디테일이 돋보인다. 성능은 제쳐두고서라도 산업 디자인 적인 면에서 경쟁사를 압도한다. 


그렇다고 해서 성능이 아주 나쁜 것도 아니다. 200달러 근처 가격대의 USB 마이크들은 밴치마크 결과를 보면 성능이 다 고만고만한편. 세이렌의 경우 폴라 페턴도 설정이 가능하며, 별도의 모니터링 헤드폰잭도 달려있고, 별도의 OLED 스크린으로 마이크의 상태도 확인이 가능하다. 



포장은 정말 고급스럽다. 레이저는 포장하나 만큼은 정말 인정해줘야 한다. 



세이렌 프로의 경우에는 팝필터가 포함되어 있지만 프로가 아닌 경우에는 안 들어있다. 



사실상 메뉴얼이 박스에 전부 기록되어 있어서 내부 메뉴얼을 따로 볼 필요가 없다. 



박스 상단에는 스튜디오 수준의 레코딩을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써보니 해상력은 정말 좋다. 아니 너무 좋아서 탈이다. 주변 사소한 잡음도 다 녹음이 되어버린다. -_-;; 해상력이 좋은 만큼 음성 보정에도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



바닥에는 상세한 스팩이 기제되어 있다. 모든 레이저 제품들은 레이저 시냅스라는 자체 소프트웨어로 업데이트가 되고 보증 정보가 관리 된다. 처음에는 약간 불편했으나 한번 설정해두면 별로 신경 쓸 부분이 없어서 나쁘자는 않은 편,



밀봉 씰을 뜯을 시간!



뚜껑은 벨크로로 되어있다. 이 벨크로 접착력이 상당해서 꽤 힘을 줘야 떨어지게 되어있다. 요즘 에이수스 메인보드도 그렇고 이런 벨크로 포장이 대세인듯.



레이저 스스로가 자신을 종교처럼 여기고 있다. (역시 창업자가 애플 교주 다운 발상이야)



부속품 박스를 빼내면 폼이 또 있다. 정말 두꺼운 폼으로 제품을 싸놓았다. 실제 본체 크기에 비해 박스크기는 어마무시한편. 초창기 애플의 포장의 보는듯 하다.



도무지 200불대 제품이라고는 보기 힘든 포장 품질을 자랑한다. 정말 제품 자체도 풀 알루미늄으로 고급스럽지만 패키징 자체도 그에 뒤지지 않는다. 



사용설명서와 본체



커버를 벗기면 CEO가 보내는 편지가 있다. 



사용설명서, 편지, 레이저 스티커, USB 케이블. (뭔가 애플이 연상된다면 기분 탓이다.)



본체와 USB 케이블



바닥에는 미니 USB 포트와 팝필터 연결 포트가 있다. 세이렌 프로를 살경우 XLR 포트도 지원 된다. 그리고 3.5 파이 헤드폰 잭을 통해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상단의 버튼은 로고에 불을 끄고 켜는 스위치다. 항상 불이 들어오는게 싫으면 끌 수 있다. 



바닥은 스웨이드 소재가 부착되어있어 미끄럼 방지 효과가 있다. 상당히 마음에 드는 부분, 마감도 매우 좋다. 



전면에는 레이저 로고와 폴라 페턴 다이얼, 마이크 음량 다이얼이 붙어있다. 레이저 로고의 경우 전원을 연결하면 잠깐 불이 들어온다. (버튼으로 끄고 켤 수 있다.)



후면에는 마이크의 상태를 볼 수 있는 OLED 스크린과, 모니터링용 헤드폰의 음량을 조절할수 있는 다이얼, 그리고 음소거 버튼이 있다. 하드웨어 음소거 버튼은 녹음시 상당히 유용한 편.



상세 스팩은 다음과 같다. 



다이얼과 로고를 제외한 모든 부품과 스텐드가 알루미늄으로 되어있으며 제품의 마감이나 단차, 만듦새는 가히 최고라고 할 수 있다. 블레이드 시리즈를 통해 갈고 닦은 레이저의 알류미늄 가공 기술이 집약되어 있는 듯 하다. 



중간에 산화피막 알루미늄 바디에 다이아몬드 커팅을 넣어서 하이라이트를 주었다. 



레이저 로고. 전원을 연결하면 불이 들어온다. 



디테일 샷 #1



디테일 샷 #2



동봉된 USB 케이블은 타입A와 미니 USB 타입 A로 구성되어 있으며 금도금과 나일론 슬리빙이 들어가있어 고급스럽다. 



마이크는 이렇게 연결한다. 



OLED 스크린은 항상 켜져있으며 음량 정보를 표시한다. 음소거 버튼은 누르면 빨간색으로 변하면서 음소거가 된다. 



불켜진 전면 모습



디테일 샷 #3



한가지 아쉬운 점은 스텐드 부분에 큰 상처가 있었다. 아마도 산화 피막 처리가 제대로 안된듯 한데, 심각한 결함이 아니라 그냥 쓰기로 했다. 전체적으로 다 좋았는데 스텐드의 도장 마감 때문에 좋았던 기분이 망쳐지는 기분. 


Pros


- 성능과 디자인, 두가지 토끼를 모두 잡고 싶을때 

- 검정색 컬러 테마라서 검정색 마이크가 필요 할 때

- 알루미늄을 좋아한다면 추천 


Cons


- 잘 하다가 아쉬운 마감

- 레이저 프리미엄. 

- 경쟁사보다 비싼 가격. 물론 소재나 마감의 값어치는 하는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