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트랙패드 2세대가 나온 상황에서 매직트랙패드 1세대 개봉기를 올린다... 2세대는 터치패드면적이 더 커지고 포스터치가 추가 되었다. 그리고 귀찮은 베터리 교체가 없어지고 라이트닝 케이블로 대체되었다. 하지만 비싼 가격과 엄청나게 뛰어난 기능이 추가 된게 없어서 아직 고장도 안난 멀쩡한 1세대에서 2세대로 갈아타기엔 좀 거시기 한면이 없지 않아있다.



애플 매직트랙패드


물건 크기에 비해 택배박스가 너무 큰 감이 없지 않아있다.


애플 매직트랙패드


내용물. 이 작은게 금액이... 


애플 매직트랙패드


역시 애플의 포장 능력은 갑중갑이다.


애플 매직트랙패드


밑에는 설명서가 들어있다. 


애플 매직트랙패드


비닐로 포장된 트랙패드 본체


애플 매직트랙패드


뒷면 모습. 음각된 애플로고가 돋보인다. 뒷면의 플라스틱은 여타 애플 제품들 처럼 오래쓰다보면 누렇게 변색되겠지


애플 매직트랙패드


설명서


애플 매직트랙패드


뒷면에 제스쳐에 대한 설명이 있다.


애플 매직트랙패드


베터리는 이곳으로 넣는다. 뚜껑을 열기 위해서는 동전이 필요하다.


돈 밝히는 애플


뚜껑 여는데 조차 돈을 써야 되는 빌어먹을 애플...


애플 매직트랙패드


설치 완료. 책상이 더러워 보인다면 기분 탓이다.


블루투스 동글


해킨토시에는 블루투스 수신기가 없기에 동글도 같이 구매했다.


블루투스 동글


윈도우 / 맥 호환이라고 되어있다. 이 부분은 해킨토시에서 쓸 동글 구매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


블루투스 동글


내용물. 정말 작다.


동글을 설치 후 트랙패드 전원을 켜면 OS X에서 문제없이 인식 된다. 


다만 윈도우에서는 알 수 없는 장치로 뜨기 때문에 윈도우에서 매직트랙패드를 쓰려면 별도의 드라이버를 설치해야 된다.


두개의 OS에서 번갈아가면서 페어링을 하려면 매번 PIN넘버를 새로 입력해줘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귀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