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A V 발매기념으로 락스타 게임즈와 게임스탑이 경품으로 내걸었던 상품은 실제 주행가능한 브라바도 벤시였다.


  • 커스텀 전의 바이퍼

    베이스가 된 닷지 바이퍼 SRT-10

  • 닷지 바이퍼 베이스의 브라바도 벤시

    커스텀 후의 닷지 바이퍼


이전에도 포스팅한 적이 있듯이, 락스타가 주문해서 WCC가 닷지 바이퍼를 기반으로 만든 풀 커스터마이징 차량이다. 게임속에서 나오는 바이퍼인 브라바도 벤시를 실물 그대로 재현한것이 특징이다.


브라바도 벤시를 득템한 아줌마


브라바도 벤시를 경품으로 받은 주인공은 노스케롤라이나에서 살고있는 56세의 셰릴 파커다. 당첨자의 나이가 아무리 많아도 40세를 넘지 않을것 같았지만 의외다. 그 이유는 할머니의 손자가 할머니의 카드로 GTA V를 게임스탑에서 구매를 해서 당첨이 되었기 때문이다. 


세상에 단 한대밖에 없는 실제 GTA 차량을 가지게 되었을때 과연 무엇을 하면 좋을까?  바로 열쇠 없이 타보는 것이 인지 상정이다.


파커씨는 이차를 이렇게 평가했다. 

"정말 무서운 차에요 , 여태까지 끝까지 엑셀을 밟아본적이 없어요. 그러면 아주 빨리 달릴테니까요, 엄청 빨리요. 똑바로 직진을 하지 않으면 도로에서 벗어나게 될거라고 다들 말했죠."


손자인 오스틴은 이렇게 말했다. 

" 제가 처음 이차를 몰아봤을때는 꿈을 꾸는것 같았어요"


하지만 파커씨네는 이차를 팔기로 결정했다. 마을에서 이차를 타고 다니기가 너무 힘들고, 커스텀차량이라서 일부 부품이 수제작이라서 수리하는데 비용도 많이 들뿐더러, 스테레오 시스템 때문에 짐을 실을 공간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손자의 대학 학자금 마련을 위해서 이 차의 가치를 알고 더 잘관리 해줄수 있는 수집가에게 넘기겠다는 입장이다. 


벤시의 엔진룸


커스텀 차량이다 보니 일반적인 사용에는 많은 문제가 있어보인다. 후드를 받치는 걸쇠가 없어서 나무 막대기로 받치고 있는 판매 사진이 있다. 물론 나무 막대기는 차량을 구매할시 무료증정이다. 훔치지 않아도 된다 



WCC가 차주에게 알려준 차량가격은 $180,000 이지만 차주는  $170,000만 받겠다고 한다. eBay에 올라온 차량은 이미 팔린 상태이다. 하지만 판매 페이지는 여전히 남아있다. 


http://www.ebay.com/itm/231245012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