쉘위 쉐어


오픈캐스트를 써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참 지저분하고 짜증나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음이나 믹시 처럼 RSS와 연동되어서 원격으로 끌어다주면 좀 좋겠지만, 메인을 모두에게 제공한다면서 생색내는 게이버가 해줄리가 절대 없죠.


"오픈캐스트를 사용하면 몸에서 사리가 쏟아지면서 생불이 된다" 라는 말이 있을정도로, 네이버의 오픈캐스트 시스템은 "쓰래기 오브 더 이어"(ROTY[각주:1])를 골백번도 받고도 남을 정도 입니다. 이와 같이 오픈캐스트 사용이 너무 힘들기에 TNM이라는 미디어그룹에서 오픈캐스트용 브라우저 익스텐션인 쉘위웨어를 내놓았습니다.


사실 저도 일정 기간 사용을 했었는데 11월 이후로는 오픈캐스트를 쓰지 않기 때문에 아무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시스템 개편을 할 일은 전혀 없겠지만 만약 한다면 다시 시작할 의향은 0.05 그램 정도 있습니다. 아마도 개편보다 문을 닫는게 우선순위 일 것 같지만요. ≤^오^≥


shallweshare.js


첨부파일에서 쉘위쉐어를 다운로드 받습니다.


쉘위 쉐어


문제는 현재 크롬의 보안이 업데이트 되어서 외부익스텐션을 바로 설치를 못합니다. 그래서 첨부파일을 다운받아서 크롬 > 확장프로그램으로 갑니다.


쉘위 쉐어


끌어다 놓기로 설치를 합니다.


쉘위 쉐어


추가를 누릅니다. (2014년 2월 이후 변경된 약관 적용 후에 설치하시는 분들은 크롬이 외부 익스텐션을 설치하지 않고 튕겨 낼 수도 있습니다. 그럴 때는 파이어폭스에 설치하세요)


쉘위 쉐어


쉘위쉐어를 설치하고 한rss에 접속하면 왼쪽 하단에 오픈캐스트라는 버튼이 새로 생깁니다.


쉘위 쉐어


이 버튼을 누르면 해당피드를 바로 오픈캐스트로 보낼 수 있으며, 주소와 제목도 자동 입력이 되어 있어 매우 편합니다. 아쉽게도 한 RSS를 지원하지 않는 블로그는 이 기능을 사용할수 없습니다.


쉘위 쉐어


그리고 캐스트 관리에서도 쉘위쉐어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쉘위 쉐어


기본 링크보관함에는 블로그에서 여태까지 작성한 글이 RSS로 불러와져 있습니다. 여기서 선택해서 바로 보관함만 지정해서 발행만 해주면 됩니다. (인생이 편해지는 소리가 들리네요)


쉘위 쉐어


옵션을 통해서도 자신 블로그의 최신글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쉘위 쉐어


별도의 RSS주소를 등록하면 됩니다.


쉘위 쉐어


제목 옆에 있는 작은 버튼을 누르거나 체크표시로 다중 선택을 한 뒤 링크 등록을 눌러 아주 간단하게 등록이 가능합니다.


쉘위쉐어의 기능을 보면 네이버가 진작에 알아서 만들어 넣었어야 하는 기능입니다. 이용자들만 봐도 절대로 좋은 평을 하지 않는게 네이버 오픈캐스트인데 이런걸 그렇게 욕을 먹으면서도 여태까지 안 고치는걸 보면 네이버는 엄청난 벽창호이거나 닭대가리라서 소통이 불가능하던지 아니면 욕먹는걸 즐기는 변태성욕이든 둘중에 하나겠죠.

  1. Rubbish of the Year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