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화면이 대거 추가 되었으며 기존 배경화면의 크기도 변경 되었습니다.예전의 무난하던 배경화면에 비해서는 다소 파격적인 구성입니다.


풍경사진을 비롯해서 기하학적인 무늬나 알록달록한 색상이 쓰여진 배경화면을 다수 탑재했습니다.알림센터 하단에 작은 바가 생겨서 알림센터 핸들부분과 경계를 만들어줍니다.날씨에도 배경이 보입니다. (아이폰4 기준)


패스북도 배경이 보이니다. (이이폰4 기준)앱스토어 메인 입니다. iOS7에 맞게 바꾼 앱을 소개하고 있네요.게임센터, 하단부에 Turns라는 메뉴가 생겼네요


턴제 방식의 게임을 지원하는 듯합니다.나이키+ 앱도 새롭게 바뀌었습니다.샌서 활성창마저도 플랫하게 바뀌었습니다.


베타에 비해서 퍼포먼스는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인덱싱 작업때문에 폰이 좀 뜨겁네요.


iOS7 정식판을 본 소감은 더 이상 탈옥은 필요없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존 사용자의 불만이 많았던 부분들, 저같은 경우에는 토글설정과 특정 연락처 통화/문자 차단 같은 기능은 대부분 적용이 되었으며 더 이상 불안한 시스템을 감내하면서 탈옥할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iOS7의 등장으로 인해서 제일브레이크 커뮤니티는 많이 비활성화 될 것 같고, 현재 대다수의 시디아 개발자들이 안드로이드로 이탈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제 생각에는 iOS7 탈옥은(반탈 말고 완탈) 예전의 iOS에 비해서 매우 늦게 나오거나 아니면 아예 안 나올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굉장히 낮설었지만 계속 사용하다보니 꽤 잘만든 디자인 같습니다. 아직까지 아이콘은 전혀 적응이 안되지만 불평한다고 해봤자 바뀔일은 별로 없을 것 같으니 그냥 끼고 살아야 겠내요. 


그 대신에 아이라디오는 정말 최고 인것 같습니다. 요즘 아이튠즈 라이브가 런던에서 열리고 있는데 애플 기기로 아이튠즈를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이런 음악산업과 긴밀한 연계는 오직 애플만이 할 수 있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