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에는 그냥 평범한 도요타 캠리다. 사납다 못해 순진해 보이기 까지 하다. 뒤에서 빵빵거리고 쌍욕하면 슬그머니 비켜줄 정도로... 하지만 사진을 넘기다 보면 드러나는 무지막지하게 두꺼운 뒷 타이어로 인해 이미 눈치를 깐 사람이 있을 것이다.


토요타 캠리 울티메이트 슬리퍼얼쩡대면 다 잡아먹어 버리겠다. 크앙!


그렇다. 이건 일반 캠리가 아니다. 자그마치 850마력을 내고 1/4마일(400미터)를 9.8초에 찍는 말도 안되는 괴물. 이름하여 토요타 캠리 울티메이트 슬리퍼이다. 


Sleeper 라는 용어가 있다. 드레그 scene에서 사용되는 용어인데, 뜻풀이를 해보자면, 겉은 평범하게 생긴, 그러나 어마무시한 괴력을 지닌, 그런차를 지칭하는 용어이다. 


  • 겉으로는 폐차 직전의 트럭

  • 깝죽대면 디진다.


일반인들이 잘 알고 있는 슬리퍼로는 짤방 하나로 한국의 유머게시판을 휩쓸고 다녔던 이 1956년형 포드 F-100이 있다. 녹슨 트럭보디에 V10 바이퍼 엔진을 얹은 이 차량은 대표적인 슬리퍼라고 볼 수 있다.


어흥!


토요타 모터스포츠 테크니컬 센터가 낳은 이 괴물은 튜브 프레임 차체에 도요타 툰드라에서 가져온 5.7리터 3UR-FE V8엔진과 리어엑슬을 탑제했다. 거기서 그치지 않고 TRD제 슈퍼차져와 NOS를 장착하여 퍼니카 수준의 드레그 스터를 뽑아 버렸다. 



이번 SEMA라인업을 보면서 헉 시발!! 할정도로 쩌는 차가 없어서 지루하던 참에 이런 미친 차가 나와서 더 없이 기쁘다. 역시 SEMA는 이런 맛에 보는게 아닐까 (흉기 보고 있냐… 니놈들이 내놓은 1000마력짜리 젠쿱은 어떤 감흥도 없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