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2월 12일에 미국의 국립 콜벳 박물관에는 거대한 싱크홀이 나타나서 전시중이던 아주 고가의 콜벳들이 아래로 빠지면서 파손이 되었습니다. 이 뉴스는 한동안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했는데요, 심지어 톱기어 시리즈 21 에피소드3 뉴스에도 나와서' 뚱뚱한 미국인들이 한자리에 너무 많이 서있었더니' 땅이 꺼져 버렸다고 개드립을 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 박병욱-


해당 뉴스에서 보면 '저 지경이 됐는데도 박물관 문을 닫지 않는다. 미국놈들 좀 쿨한듯' 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는데요,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박물관 측은 파손된 차들을 미시간에 있는 시보레 본사로 보내어 완전 복원을 할 계획을 갖고 있었지만 GM 역사 박물관이 복원에 필요한 부품을 수급하기 전까지는 파손된 상태로 전시하기로 결정한 것입니다. 그래서 지금 박물관에 방문을 하면 처참하게 파손된 콜벳을 보실 수 있습니다.

천조국은 어찌보면 대단한건지... 아니면 강철 심장을 가진건지... 알 수가 없네요 -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