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케스트 개설하기


네이버가 메인화면을 네이버 이용자가 아닌 다른 사람들도 쓸 수 있게 하겠다는 취지로 만든것이 오픈케스트 입니다만… 존재감도 없을 뿐더러 특정 블로그만 무한 혜택을 받는 단점이 있습니다. 감성지수 36.5 인가 하는 것만 맨날 메인에서 보고 다른 블로그는 본 기억이 없네요.


블로거라면 한번 쯤은 해보고 싶은게 오픈케스트 이지만, 한번 해보고 그만 두는게 오픈케스트 이기도 합니다. 시스템이 아주 지랄 같이 까다로워서 2달 이상 쓰시는 분을 본 적이 없습니다. 일단 그래도 ‘내가 하면 그래도 다를거야', ‘나는 6개월 이상 운영할 자신 있어' 라고 생각 하실지도 모르지만, 일단 그것은 희망사항일 뿐이고요. 오픈케스트 하는 시간에 유투브 채널을 열어 영상을 올리거나 다른 소셜 네트워크를 하나 파서 친목친목 열매를 먹는게 블로그 홍보에 더 이득이 됩니다. 그만큼 계륵이라는 말이 완전 딱 맞는 서비스 입니다. 네이버 블로거 이외에도 타 블로거가 메인에 걸릴 기회는 주어지지만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희망고문


물론 굳이 해보고 싶다면 아래 강좌를 따라서 읽으시면 됩니다. 오픈케스트는 네이버 서비스 이기 때문에 당연히 네이버 아이디가 있어야 합니다.


오픈케스트 개설하기


캐스트 관리로 들어갑니다.


오픈케스트 개설하기


운영중인 캐스트 메뉴를 누르면 다음과 같은 팝업 창이 뜹니다. 캐스트 개설하기를 누릅니다.


오픈케스트 개설하기


블라블라블라 캐스트 개설 시작하기 누릅니다.


오픈케스트 개설하기


약관 동의후 정보 입력및 추천인 등록을 누릅니다.


오픈케스트 개설하기


약관에 동의 하고 나면 이런 페이지를 만나게 되는데 빈칸을 체우고 다음으로 진행합니다.


오픈케스트 개설하기


윗부분보다 제일 신경써야 할부분은 아랫부분의 추천 요청일 겁니다. 타 사이트 메일 주소도 된다는데 전부 개소리고 결국 네이버 계정으로 들어와서 인증을 해야하는 방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오픈케스트 개설하기


추천메일 미리보기, 여기서 주의 할점은 편하게 인증 받고 싶다면 일종의 꼼수이긴 한데, 자신의 부계정으로 메일을 보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오픈케스트 개설하기


최종승인을 하고 나면 다음과 같은 팝업이 뜹니다. 계속 진행하기를 누릅니다.

추천 발송을 완료했습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리지만 부계정으로 메일을 받으세요

네이버에서 온 메일에서 링크주소만 복사하여 공개된 게시판에다가 붙여 놓고 구독 구걸을 합니다.

이러면 금방 5명 모입니다.



제가 보기에 오픈캐스트 10분 만드시면 그중에 1분정도 2달 이상 사용하실것 같네요

너무 귀찮고 짜증나서 쓰기 힘드실겁니다.

약간 더 편하게 쓰는 방법이 있긴 한데, 그것은 추후에 다른 강좌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