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에 해당되는 글 3건
Gallery/ Food 맥도날드 애플파이의 귀환 2017.02.20 13:15

애플파이가 돌아왔다. 어느새 소리 없이 단종 되었다가 단종 이후로 16년 11월에 비로소 부활 했다. 이런 파이류는 달기도 달지만 안이 엄청 뜨겁기 때문에 쉽게 손이 가지 않는 편이었는데, (입천장 홀라당 해먹을 후기를 꽤 많이 보았다.) 이번에 부활 했다고 하니 호기심에 한번 먹어 보았다. 껍질은 이렇게 생겼다. 블루베리 파이도 있던데 개인적으로 블루베리는 별로 안 좋아해서 (게다가 먹고나면 입안이 시커멓게 되어서) 애플파이를 샀다. 뜨거우니 조심하세요라는 문구가 있는 만큼 포장자체가 장난아니게 뜨겁다. 포장에서 손만 데어도 손이 데일 정도... 그런데 이것은 갓 나왔을때 먹어야지 바삭바삭하지 뒀다가 먹으면 수증기가 나와서 눅진눅진해진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먹기에는 속이 너무 너무 뜨거워서 입천장 날려..

read
Gallery/ Food 맥도날드 더블 치즈 쿼터 파운더 2017.02.08 22:49

고기 버거의 대명사, 더블 치즈 쿼터 파운더를 먹어 보았다. 사실 일반 치즈 쿼터 파운더도 안 먹어 봤는데, 저번에 먹은 1955 덕분에 더블 시리즈를 다 먹어봐야겠다는 (실제로 별로 많지도 않다) 목표하에 사먹어 보았다. 치즈 쿼터 파운더를 먹어보지 않아 딱히 의견을 적을거리는 없으나 인터웹에 떠도는 반응들을 보면 호불호가 강하게 갈리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어떤 사람은 야채는 양파가 전부인 치즈 파운더 버거가 완전 자기 스타일이라는 사람도 있는 반면에 야채가 없어서 아쉽다거나, 짜다는 의견도 있었다. 또한 고기맛과 치즈맛 밖에 안나서 쉽게 질린다는 반응도 있었다. 치즈버거 자체가 저렴이 버거 인지라, 야채도 피클이랑 양파가 전부인데, 여기에 패티만 업그레이드 한게 치즈 쿼터 파운더라고 보면 된다. 이..

read
Gallery/ Food 맥도날드 더블 1955 버거 후기 2017.01.14 13:37

오랜만에 맥날에서 1955버거를 영접했다. 1955는 정말 좋아하는 버거중 하나인데, 맥날 메뉴들이 하나같이 양키취향으로 짜고, 또 짠대 비해 1955는 카라멜화 된 양파 덕분인지 부담스럽지 않고 질리지 않으며 무난한 맛이 난다. 그렇다고 해서 불고기 버거 마냥 설탕 처럼 달지 않고, 딱 적당한 맛이다. 물론 개인적인 취향이겠지만 1955가 시범 메뉴였다가 정식으로 등록 된 것을 보면 어느정도 한국인의 입맛에 부합한다고 본다. 1955가 처음에 기간한정으로 등장했을때도 사먹어보았고, 지금은 사라진 매운맛 버전도 먹어보았다. 물론 매운맛 버전은 실망 그 자체. 없애길 잘했다고 본다. 사실 맥날에는 메뉴판에는 없지만 달라고 하면 주는 메뉴들이 많이 있다. 대표적으로 메가맥을 포함하여 패트가 더블로 들어가는 ..

read
lifeinva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