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두부집 차


토요바루 쌍둥이는 그 기원을 AE86으로 하고 있다. 사실 86이라는 이름이 부활하게 된 것도 이니셜D라는 말도 안되는 자동차 판타지 애니메이션 덕분이다. AE86이 무슨 슈퍼카 마냥 묘사 되는 덕분에 구닥다리 토요타 코롤라의 중고가격이 천정부지로 솟고 다 부서져 가는 beater들의 가격조차도 부품 조달을 위해 비싼 값에 거래 되고 있다. 86은 드라이버를 키우는 차라는 의미심장한 분타 할배의 발언 덕분에 급식충을 갓 탈피한 전세계의 혈기왕성한 20대들이 이 차를 드림카 목록에 올리게 되었다. 


도요타 GT86 / 사이언(지금은 없어진) FR-S / 스바루 BRZ


스바루와 토요타가 합작해서 만든 GT86 / BRZ는 이 AE86에 기원을 두고 있다. 그래서인지는 모르겠으나 86이라는 숫자에 엄청나게 집착하여 엔진의 보어가 86mm 이고 베기구의 지름이 86파이라고 알려져있다. (덕후같은 일본 엔지니어 같으니라고) 



원조 처럼 4기통 엔진을 얹지 않고 스바루의 수평대향 엔진을 탑제하여 저중심을 실현하고, 파워스티어링 모터의 자리를 일반차량과는 달리 스티어링 칼럼 바로 뒤에 배치하는 변태설계를 함으로써 무게를 최대한 휠베이스 안으로 밀어넣어 민첩한 운동성능을 자랑하게끔 설계 되었다. 뿐만 아니라 드라이버의 무게가 오른쪽(일본기준)에 실리는 것에 착안하여 좌우 벨런스를 고려 엔진이 중앙이 아닌 왼쪽에 치우쳐져 있을정도로 집착이 들어간 차량이다. 



빠르게 달리기 위해 너무 진지한 주행을 하는 것이 아닌, 극강의 운전재미를 선사하는 차량으로 톱기어, 오토카, 모터트랜드등 유수의 언론에서 극찬을 받은 차다. 마치 애니메이션의 명성을 증명이라고 하듯 GT86은 날개돋친듯 팔려나가 한때 침체기었던 일본산 스포츠카 시장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었고 도요타 800과 수프라의 정신적인 후계자가 부활할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었다. 



토요타 UK 디자인은 다시금 이차의 원조이자 탄생에 지대하게 영향을 미친 두부집 86을 현대적으로 재해석 했다. 



물론 이러한 두부집 86 리버리 개조는 차량 유저들 사이에서는 흔하게 있는 커스텀이었으나 토요타의 공식 부서가 이러한 시도를 하는 것은 처음이다. 



게다가 철저한 고증을 통해 와타나베 휠을 장착하고 치비(cibie) 안개등을 재현하기 위해 안개등을 노랗게 코팅하는 등 세심한 부분까지도 놓치지 않았다.



오리지널 86의 경우 저가형 플라스틱을 사용하여 장착된 검은색 범퍼를 재해석 버전에서는 카본 파이버로 대채 하였다. 



이니셜D의 TV판 엔딩도 토요타의 GT86이 등장하는데 이 차량의 탄생에 정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애니메이션이 바로 이니셜D이다. 


이니셜D 마지막화 엔딩에 등장한 GT86


이러한 전통을 계속 이어 발전해 나갈수 있는 토요타가 그저 멋있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