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포니아 교통국(DMV)이 밝히기를, 페러데이 퓨처가 제출한 무인자동차 시험 신청서가 승인되어 6월 17일 부터 공공도로에서 운행이 가능하다고 하였다. 올해초 FF는 보쉬의 설계 담당자이자 무인 운전 전문가인 젠 베이커를 영입했다. 무인자동차를 실현하기 위해 FF는 베이커 휘하에 무인자동차 팀을 만들고 있다. 


2016년 CES에서 공개한 FF Zero 1


FF가 올해초 CES에서 컨셉트를 공개한 이후 아직도 양산차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얼마전 차량을 제조하게 될 공장건립까지 들어갔음에도 여전히 양산차는 베일에 쌓여진 상태이다. 하지만 티저샷과 영상을 분석해보면 SUV와 미니벤 사이에 들어가는 크로스오버가 될 가능성이 높다. 


올해말 양산차를 공개할 예정이고, FF는 현재 몇대의 프로토타입을 통해 테스트를 진행중이다.


현재 DMV는 14개의 자동차 회사에게 무인자동차 테스트 권한을 승인했다. 

- 폭스바겐

- 메르세데스 벤츠

- 구글

- 델파이 오토모티브

- 테슬라 모터스

- 보쉬

- 닛산

- 크루즈 오토메이션 

- BMW

- 혼다

- 포드

- Zoox

- 드라이브.ai

- 페러데이 퓨쳐


무인자동차 경쟁은 갈수록 심화 되고 있다. 그만큼 무인자동차라는 것이 미래에 핵심 기술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의 반증. 전문가들은 2020년에 접어들면 레벨4 단계의 무인운전이 완전히 확립될것이고 이르면 2025년쯤 완전한 무인 운전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보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