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가 2019년 공개를 목표로 신형 로드스터를 개발하고 있다. 테슬라가 스타워즈 페러디 영화인 '스페이스 볼스'에서 성능 모드(루디크러스 모드)의 명칭을 따왔을때 부터 나왔던 떡밥이다. 일론 머스크가 차세대 로드스터에 대해 밝힌바 있다. 

"물론 루디크러스 모드 보다 더 빠른 것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4년안에 출시할 차세대 로드스터를 위해서 남겨놓았지요. 맥시멈 플레이드 입니다."



루디크러스 보다 더 빠른 플레이드 라는 이름의 성능 모드가 제공될 것임을 시사하고 있는데, 현재 루디크러스 모드가 모델S 기준으로 2.8초 이며 플레이드는 로드스터 기준으로 더 작고 가볍기 때문에 1초 후반~ 2초 초반대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스웨덴의 고텐버그에서 개최된 전기 박람회에서 테슬라의 북유럽 매니져 피터 바르덴플리스-한센이 이렇게 밝혔다. 

"우리도 더 많이 (로드스터를) 만들고 싶습니다. 곧 다시 만들 계획이 있고요. 생김새가 달라지고 더 빨라지고 더 커질것입니다."


테슬라 로드스터


테슬라가 처음 로드스터를 개발 했을때는 로터스 엘리스 기반으로 나왔기에 자체 개발의 비율이 적었다. 다음 세대의 로드스터는 테슬라가 새로 개발중인 모델3의 플렛폼을 차용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모델3의 개발과 양산일정을 맞추기도 벅찬 상황에서 신형 로드스터의 개발은 그렇게 집중적이지 않을 것은 불을 보듯 뻔한 것이고, 모델3의 출시 후 약간 쉬어가는 의미로 로드스터의 다음 세대 모델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테슬라도 스페이스X와 마찬가지로 양산과 실험을 동시에 진행하기로 유명한데, 현재 모델3보다 더 저렴한 4단계의 모델[각주:1]을 개발하고 있다는 떡밥을 일론이 흘린적이 있으며, 노르웨이에서 열린 교통부 장관과의 대담에서는 버스를 대체할 새로운 운송수단을 개발하고 있다는 발언도 한적이 있다. 


테슬라 로드스터 3.0


1세대 로드스터의 경우 테슬라에서 창업초기에 차량을 구매해 준것에 대한 작은 성의의 표시로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했었다. 로드스터3.0 이라 명명된 이 업그레이드 킷은 LG에서 제작한 신형 베터리 샐과 항력을 낮춰주는 새로운 에어로 킷, 그리고 구름저항을 줄여주는 새로운 타이어가 포함되어있다. 


이 업그레이드 킷에 포함된 베터리 팩은 수제작으로 소량생산한다. 테슬라는 업그레이드를 통해 얻는 이득이 없으며, 약 29,000달러의 비용에 설치비가 포함되어 있다. LG에서 제작한 리튬-이온 베터리팩으로, 이를 통해 기존의 파나소닉 독점의 공급망에서 벗어나 LG화학에서도 테슬라에 베터리를 공급할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주었다. 


테슬라 모델3에 장착된 LG 디스플레이


LG와 테슬라와의 관계는 로드스터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에서 발전에 모델3의 15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의 공급 업체로 선정되는데도 영향을 미쳤다. 


테슬라 비전 그란투리스모 컨셉트


아직 공개되지 않은 비전 그란투리스모 컨셉트카 중에는 테슬라에서 만든 비전 그란투리스모가 있다. 곧 그란투리스모 스포츠가 출시되는데, 이에 맞춰서 공개할 가능성이 없지 않아 있다. 이는 새로운 로드스터의 원형이 될것인지? 아니면 전혀 다른 테슬라의 새로운 슈퍼카가 될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1. 로드스터 - 1단계 / 모델S - 2단계 / 모델3 - 3단계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