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천원에 구입했다. 사실 별로 기대는 안했음.


개봉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패키지. 엄청 깔끔하다. 흰색 비닐백에 들어있다.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비닐백을 제거한 모습 리시버와 리모콘이 강조되어있다.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뒷면. 비닐씰 대신 종이로 뜯게 된 포장을 통해서 미개봉 품을 나타내는게 이채롭다. 마치 과자박스 느낌.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케이스에서 꺼내 보았다.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다른 크기의 이어팁이 구성품으로 들어있다.


디자인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리시버. 통짜 알루미늄으로 이루어져있다. 샤오미 측 말로는 알루미늄을 통짜로 밀링했다고 하는데 이렇게 만들어 팔아도 남는건지 의문이 든다.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리모콘과 리시버. 리모콘의 경우 아이폰은 재생/정지, 통화 수신, 그리고 마이크는 작동하는데 볼륨은 작동하지 않았다. 리시버도 밀링된 알루미늄으로 되어있다. 감촉이 매우 좋다. 그러나 밀링한 부분에 들어간 헤어라인이 옷이랑 부딫힐때 빨래판 긁는 소리가 나서 이어폰을 끼고 걸을때 되게 거슬린다.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플러그 부분도 금속으로 되어있다. 끝은 금 도금. 태그에 보이는 QR코드를 찍어서 정품인증을 할 수 있다.



샤오미 하이브리드 인이어 리뷰


가품일 경우 태그를 찍어도 이런 페이지가 안 뜬다고 한다.


음감


이름이 하이브리드인 이유는 BA(벨런스드 아마쳐)와 DD(다이나믹 드라이버)가 둘다 들어있기 때문이다. 소니 XBA 시리즈가 이런 구조를 차용했다고 알고 있다. 저음이 매우 강하게 셋팅 되어있었다. 아무래도 저음을 강하게 해놓는것이 광범위한 사람들의 취향을 만족시키기 때문일 것이다. 나도 저음이 강한 셋팅을 좋아하기에 큰 불만은 없었다. 다만 고음부는 살짝 부족한 감이 없지 않아 클래식한 음악을 듣는 경우 상당히 별로다. 락음악이나 힙합, 그리고 특히 EDM을 들을 경우 빛을 발한다. DD의 묵직한 저음이 고막을 때리지만 BA가 목소리를 정확하게 쏘아 줘서 묻히지 않는다. 공간감도 꽤 좋아서 작은 공연장에 있는 느낌이다. 보통 EDM의 경우 베이스에 목소리가 묻혀 아무의미 없는 가사조차도 들리지 않는 흥얼거림이 되는 경우가 대다수 였으나 이런면에서는 하이브리드 인이어는 잘 소화해냈다.


이어폰을 끼면 차음이 굉장히 잘되는 편이다. 그러나 위쪽 케이블 (케이블이 Y자를 기준으로 두개로 나뉘어져 있는데, 밑은 패브릭, 위는 우레탄 제질로 되어있다.) 재질 때문에 치찰음이 굉장히 심하다. 뿌득뿌득 이빨가는 소리 연속이다.특히 조용한 방에서 낮은 볼륨으로 쓸때는 고통스럽다. 이는 볼륨을 평소보다 살짝 올려서 들으면 해소가 된다. 음량이 높을 수록 공간감도 커진다. 물론 고막은 고통스러워 하겠지만... 차음이 잘되어서 길거리를 걸으면서 쓸데는 볼륨을 더 낮추는 것을 권장한다.


평가


예전에 2만원대의 저가형 이어폰을 외출용으로 쓰곤 했었는데 짝 2만원짜리 소리가 났었다. 후에는 보스 IE를 외부용으로 썼었으나 절망적인 내구성과 비싼 가격 떄문에 그냥 집에서만 쓰고 있다. 그런점에서 케이블이 패브릭으로 되어있어 단선의 염려도 적은 하이브리드 인이어는 외부에서 쓰기 좋다. 게다가 소리도 아쉽지 않다. 물론 초고가의 이어폰 라인업들은 뭘 던져주든간에 완벽하게 플레이 해내지만 2만원대의 가격을 생각하면서 노래를 듣다보면 감동받곤 한다. 2만원이라는 가격에는 과분할 정도의 소리를 내기 때문이다. 물론 더 좋은 소리를 듣고싶다면 알리80이라는 선택지가 있긴 하지만 싸게 쓰고 고장나면 바로 바꿔버릴만한 외출용 이어폰으로 이만한게 없어보인다.


장점

- 좋은 가성비

- 혜자로운 소리

- 높은 내구성

- 쩌는 만듦새


단점

- 우레탄 케이블의 치찰음

- 강한 저음

- 솔직히 가격 생각할때 단점 집어내면 도둑놈 같아보이는 이유는 뭘까...


평점 

4.8 

2015년 가젯 오브 더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