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네이버는 네이버 포스트를 엄청나게 밀고 있다. 그 증거를 가장 확실하게 나타내는 것이 바로 검색 결과. 포스트의 경우 시작한지 얼마안된 사람도 검색결과에 잘 잡히는 반면 블로그는 저품질이니 뭐니 복잡한 공식과 이론을 들이대며 누구는 걸리고 누구는 안걸리고 식의 주먹구구식 알고리즘이 돌아가고 있다. 


물론 네이버는 검색엔진이라 부르기도 민망할정도로 쓰래기 같은 검색 품질을 보여주고 있지만 자체 서비스인 네이버 블로그나 지식인의 문서는 적어도 볼 수는 있다. 구글포함 빙과 같은 타사 검색 엔진은 네이버 자체를 크롤링 하지 못하기 때문에 해외 검색엔진에는 검색이 안된다. 


최근 네이버 블로그와 쓰래기 검색 기능이 개편을 하면서 이전에 써먹던 어뷰징 방법들이 먹히지 않고 있다. 물론 진작에 했었어야 하는 조치 이지만 네이버 측에서는 알고도 내버려둔것 같은 분위기를 풍겼기 때문에 개선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네이버 블로그는 나날이 똥통이 되어갔고 사람들이 블로그에서 소셜미디어와 같은 간단한 서비스로 옮겨타면서 블로그 자체가 시들해지게 되었다. 


이에 최근 미디움과 같은 1인 글쓰기 도구가 유행을 하면서 카카오는 플레인과 브런치를 런칭하였고 이에 질세라 네이버가 들고나온 것이 포스트. 사실 포스트의 경우 카드 타입의 글 작성도 가능하기 때문에 그 타겟이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볼 수 있다. 


네이버 블로그는 어뷰징이 원천 봉쇄되었지만 비슷한 맥락으로 포스트에서는 된다고 한다. 특히 포스트의 경우 블로그에 비해 네이버 메인에 노출되는 비율이 높게 설정되어있어 장기적으로 네이버는 블로그 서비스보다는 포스트를 더 미는 쪽으로 가는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블로그의 경우 애드포스트등 사용자에게 1년에 100원정도 주는 정말 창렬스러운 수익원이 있었지만 포스트는 그마저도 없기 때문에 컨텐츠 생산자가 졷빠지게 글싸고 자기네는 앉아서 얻어먹는 형태를 즐기는 네이버로서는 최적의 전환이라 볼 수 있다. 


여튼 서론이 길었는데 이래서 요즘 네이버 포스트를 많이 쓰고, 네이버 블로그에 포스트 위젯도 같이 달린 블로그가 많이 있다.


그렇다면 티스토리 블로그에는 포스트 위젯을 달 수 없는 것일까? 그렇지 않다. 충분히 가능하다. 


그냥 사이드바에 다음과 같은 코드를 입력하기 만 하면 된다. 


<iframe src="http://editor.post.naver.com/widget/blog2.nhn?blogId=자신의네이버아이디#" width="171" height="281" frameborder="0"></iframe>


코드에 자신의 네이버 아이디만 집어넣으면 어디든지 네이버 포스트 위젯을 설치할 수 있다. 물론 iframe사용이 차단된 사이트라면 불가능하다. 


아래는 필자의 네이버 포스트 위젯 예시. 퍼가기 버튼 없다고 못 퍼가지는 것이 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