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닛산은 2월부터 런던에 위치한 무인운전 자동차에 대한 시범 운행을 개시할 것이라고 한다. 최근에 닛산은 새로운 버전의 리프를 생산할 계획을 발표했으며 런던의 공공 도로에서 그 모델의 변형된 버전을 시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에 닛산은 고속도로 단일 차선 이용을 위해 설계된 자사의 '프로 파일럿' 무인 운전 기술을 선보였다. 리프 이 외에도, 제조사는 닛산의 세레나 미니밴이나 크로스오버인 케시가이에 해당 기술을 함께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리프들은 비슷한 시기에 볼보가 자동운전 XC90 SUV로 진행할 '드라이브 미' 연구 차량 대열과 함께 영국의 수도에 운행할 것이다.


옥스포드 로보틱스 연구소와 같은 학회는 작년 말 부터 런던 외곽의 공공 도로에서 무인 운전 차량을 테스트하기 시작했다.


feat. 네이버 NVMT 번역 (aka 파파고) + 사람 보정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