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버거의 대명사, 더블 치즈 쿼터 파운더를 먹어 보았다.


사실 일반 치즈 쿼터 파운더도 안 먹어 봤는데, 저번에 먹은 1955 덕분에 더블 시리즈를 다 먹어봐야겠다는 (실제로 별로 많지도 않다) 목표하에 사먹어 보았다.


치즈 쿼터 파운더를 먹어보지 않아 딱히 의견을 적을거리는 없으나 인터웹에 떠도는 반응들을 보면 호불호가 강하게 갈리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어떤 사람은 야채는 양파가 전부인 치즈 파운더 버거가 완전 자기 스타일이라는 사람도 있는 반면에 야채가 없어서 아쉽다거나, 짜다는 의견도 있었다. 또한 고기맛과 치즈맛 밖에 안나서 쉽게 질린다는 반응도 있었다.


치즈버거 자체가 저렴이 버거 인지라, 야채도 피클이랑 양파가 전부인데, 여기에 패티만 업그레이드 한게 치즈 쿼터 파운더라고 보면 된다. 이름 그대로 맥날의 고급형 패티인 쿼터 파운더를 치즈버거에 쑤셔 넣은 것.


사실 이 정도만 해도 치즈 버거의 부실한 야채 덕분에 고기맛이 강하다는 의견이 있는데 여기에 고기맛을 2배로 뻥튀기 시킨 것이 더블 치즈 쿼터 파운더이다.


고기라면 환장하는 사람들이라면 최고로 좋아할 버거가 아닐까?



일단 생긴건 치즈버거다. 단지 두꺼운 패티가 두장이나 들어가 있는 것.



정말 고기맛 밖에 안난다. 맛은 있지만 반이상 먹고나니 질린다. 게다가 1955보다도 더 빨리 배가 부르다. 밥 대신 고기를 먹으면 빨리 배가 부르다는게 어느정도 수긍이 간다.


맛: ★★★☆☆ 

 그냥 고기가 많이 들어간 치즈버거 맛이난다. 아이러니 하게도 고기를 그렇게 좋아하지만 고기맛이 전부이고 다른 맛이 느껴지지 않아 쉽게 질린다. 오히려 다 먹기는 더블 1955 보다 힘들었다. 더블 1955에는 베이컨과 카라멜화된 양파도 들어있어 양이많은데도 먹기가 어렵지 않았던데 비하면 대조적이다.


가격: ★★☆☆☆ 

 든것도 없으면서 가격은 되게 비싸다. 게다가 더블 메뉴라 런치도 안 된다. 고기에 환장하지 않는 이상 차라리 베토디 런치 세트를 먹는게 비용면에서나 양적인 측면에나 더 현명한 선택이라고 본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