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나다 기업인 일렉트로 메카니아가 자사의 순수 전기 3륜차인 솔로를 공개하였다. 솔로는 1인승의 출퇴근 전용 전기차로, 매우 작은 차량이다. 



16.1kWh 배터리를 장착하고 100마일(160km)의 최대 주행거리를 낸다. 공기저항 계수는 0.24이며 최고시속은 130Km/h, 0에서 100km/h까지 가속은 8초 이하이다. 



1회 충전은 3시간이며, 이로 100마일을 달릴 수 있다. 솔로는 출퇴근 용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면 충분한 거리.



차량의 가격은 $19,888 케나다 달러이며, 케나다에서는 퀘백에서 최소 $8,000, 온타리오에서 최대 $13,000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일렉트라 메카니카는 차량의 인도가 2017년 부터 케나다에서 진행될것이라 밝혔다. 



굳이 3륜차를 골라야 한다면 엘리오 모터스의 그것 보단 나아보인다. 물론 여전히 바퀴 3개 달린차는 싫지만. 

신고